벳푸의 위대한 기념품 – 1부: 자본즈케

벳푸를 방문하실 때는 현지 매력이 넘치는 기념품을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벳푸는 지고쿠무시 푸딩으로 유명하지만, 다양한 기념품들을 발견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저는 멋진 기념품을 찾으러 벳푸 시내에 나가보기로 했습니다.

벳푸의 유명한 자본즈케 가게

여러분은 자본즈케나 자본 피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나요? 가고시마 현과 나가사키 현의 본탄즈케라고도 알려진 자본즈케는 자본, 본탄, 나가사키 현의 껍질을 졸여서 만든 과자입니다. 포멜로 (시트로스 맥시멈)에 설탕을 넣고 설탕에 담가 만든 것이죠. 이것들은 달콤하지만, 변화를 주기 위해 뭔가에 담가졌다고 해서 피클이라고도 불립니다. 원래 가고시마 지방의 요리였지만, 메이지 시대 초기(1868-1912)에 가고시마에서 벳푸로 옮겨졌습니다. 그 이후로, 그것은 벳푸가 가장 좋아하는 달달구리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자본즈케로 유명한 산미자본이라는 가게를 방문했습니다.

이 곳의 백기는 1945년에 설립된 이 상점의 랜드마크입니다. 그 비법이 변하지 않고 대대로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려고 가게로 다가가자 문 위에 ‘이 버튼을 눌러주세요’라는 팻말이 보였습니다. 주인에게 연락할 수 있는 인터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즉시 인터폰을 눌렀고, 아주 친절한 주인이 내려왔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서자 구석에 자본즈케가 많은 전통 가옥이 있었습니다.

다음은 다르게 만들어진 세 가지 유형의 제품입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베코 또는 토토이셀, 코하쿠 또는 앰버, 그리고 시라유키 또는 화이트 스노우라고 불리웁니다.

주인인 산미 씨가 이 순서대로 맛보라고 해서 그러기로 했습니다!

베코는 먹기가 매우 쉽습니다. 저항할 수 없을 정도로 신맛이 강하며,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좋아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꿀로 만들어집니다.

앰버는 더 풍미있는 맛을 가지고 있었고, 설탕이 매우 농축되어 있는 것 같았니다. 단 걸 엄청 좋아하지 않는 이상, 이 한 조각만으로도 당충전이 충분하게 될 것입니다. 풍부한 맛은 가게를 처음 열었을 때부터 사용했던 것과 같은 꿀로 요리하는 데서 나온거라고 하네요.

화이트 스노우는 거친 설탕을 입혀 쫄깃쫄깃한 식감을 주는 제품입니다. 이 제품은 설탕, 시럽, 그리고 정제수를 함께 섞어서 포멜로의 쓴 맛을 적당량 투입하는 독특한 방법으로 만들어집니다. 아주 맛있었어요.

일부는 이렇게 포장되어 있습니다. 낱개로 포장이 되어 있어 쉽게 먹을 수 있고 기념품으로도 안성맞춤이었습니다.

여러 맛을 넣어둔 어소티드 상자로도 팔고 있었습니다.

이 가게의 자본즈케는 무게 단위로 판매됩니다. 이렇게 파는 게 개별 포장된 타입보다 가격이 조금 낮은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 저는 앰버와 베코를 골랐습니다.

주인 산미 씨는 이 제품이 와인과 잘 어울린다고 했습니다! 술과 잘 어울리기 때문에,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기념품이 될 것같네요. 그 말을 듣고 하나만 사지 않을 것 같아 두려워졌습니다.

산미자본의 자본즈케는 이곳 벳푸의 본점에만 있으니 꼭 들러보세요!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거야 말로 벳푸를 즐길 수 있는 사랑스러운 방법이 아닐까요?

산미자본 가게

영업시간: 10:00-18:00

휴관일: 일요일

주소: 오이타 현 벳푸 시 기타하마 1-4-5번지

전화: 0977-23-1664

공식 웹사이트: https://www.sanmi-zabon.com/

Comments are closed.

추천 플랜

체크인 
숙박 일수 
손님 수 
버스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