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푸에 있는 컨셉 호텔 갤러리아 미도바루에서의 경험담 (1부)

2020년 12월 문을 연 갤러리아 미도바루는 현대미술과 건축이 벳푸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신개념 호텔입니다. 우리는 이 곳이 정식으로 오픈하기 전에 호텔에 묵게 되었고, 두 개의 별도 게시물을 통해 이 곳에서의 제 경험을 공유하려 합니다.

갤러리아 미도바루는 테라스 미도바루 옆에 있습니다. 벳푸의 푸르름과 끊임없이 피어오르는 수증기 구름 및 온천 마을이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경치가 가득한 조용한 장소입니다.

입구는 박물관 입구와 비슷합니다. 이 곳은 건물 내부로 들어오는 빛조차 예술 작품의 일부인 것만 같은 예술 공간입니다.

그곳에서 발견된 예술 작품들은 모두 오이타 현 출신의 예술가들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모두가 벳푸를 주제로 한 갤러리아 미도바루를 위해 만들어진 독특한 작품들입니다.

객실 뒤쪽으로 가시면 의자가 설치된 편안한 공간이 있습니다. 조용한 공간에서 상영되는 ‘수도승의 지옥’이라는 영화는 특별히 갤러리아 미도바루를 위해 만들어진 독특한 작품 중 하나입니다.

각각은 편안함과 힐링 느낌을 줍니다.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결코 눈을 떼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더 나아가, 저는 일부러 부순 것처럼 보이는 예술 작품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보시다시피 갤러리아 미도바루에는 신진 작가들의 예술 작품들이 곳곳에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체크인을 하기 위해 프론트 데스크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위에 있는 이 아름다운 작품 “달”이 보였습니다. 방의 다른 쪽에는 “태양”이라는 이와 상응하는 작품이 있었습니다.

위 사진은 벳푸의 작은 사진들을 조각하여 만든 벳푸 시의 지도입니다.

체크인 후, 우리는 계단을 올라갔고 호텔 직원은 우리를 은신처처럼 보이는 멋진 술집으로 안내했습니다. 낮에는 카페로 이용되는 이 곳에는 점심 전용 디저트 메뉴가 있었습니다.

나중에 이 카페에서 스파이시 크림 퍼프라는 한정판 디저트를 먹었습니다. 계피 같은 향신료가 약간 굳은 크림에 뿌려져 있었고, 쿠키 반죽 퍼프와 달지 않은 크림이 잘 어우러져 먹기 좋았습니다. 또한 술과도 아주 잘 어울렸습니다.

(갤러리아 미도바루의 매니저가 차이와 함께 추천합니다!)

바에서 나와,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객실로 향했습니다. 호텔의 각 층에는 이런 예술품들이 곳곳에 널려 있어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우리가 이번에 묵었던 객실입니다. 해당 객실은 탁 트인 개방감을 가지고 있었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였습니다.

위 사진은 천연 온천에서 나온 물로 가득차 있는 우리 방의 실내 목욕탕입니다. 언덕 위에서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면서 온천에 흠뻑 젖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편의 시설도 모두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방에 짐을 놓고, 건물 주변을 잠깐 산책했습니다. 이번에 묵었던 객실인 3층에서 내려다보니 아름다운 빛과 그림자가 눈에 띄었습니다.

벽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백향목 판자들이 서로 제각각의 모양으로 거친 패턴을 갖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 판자들은 오이타 현의 얇은 삼나무로 만들어졌으며, 해당 재료는 지속 가능하고 지역적인 건축 재료의 사용을 위해 의식적으로 선택된 것이었습니다.

걸어다니는 모든 곳에서, 건물 전체가 하나의 예술 작품처럼 느껴졌습니다.

건물의 디자인 또한 자연광을 교묘하게 사용했다는 점에서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는 또한 장기 투숙에 이상적인 아파트 스타일의 스위트룸도 특별히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부엌 또한 굉장히 멋스러웠습니다.

침실이 두 개 있는데 매우 넓은 편이어서 최대 두 가족까지 수용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2부에서 계속됩니다.

 

Comments are closed.

추천 플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