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푸의 오니시 보즈 지고쿠를 즐겨보세요!

이번에는, 여러분에게 벳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지옥 중 하나인 오니시 보즈 지고쿠 (지옥)를 소개하려고 해요! 오니시보즈 지고쿠는 ‘수도승 머리 지옥’으로 번역되며, 뜨거운 진흙 속에 맺힌 거품이 마치 삭발한 머리처럼 부풀어 오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곳의 관광은 메이지 시대 (1868-1912) 이후 시작되었지만, 그 당시에는 보즈 지고쿠 또는 스님 지옥이라고 불렸습니다. 하지만 일정 기간 문을 닫았고 2002년 11월에 재개장하면서 오니시 보즈 지고쿠라는 이름으로 바뀌게 되었죠. 이것은 또한 지고쿠 메구리나 헬 투어에 비교적 새로이 개장된 곳으로 보시면 됩니다.

제가 아까 썼던 수도승 지옥과는 다른 곳이라는 것을 알려드려야겠네요.

오니시 보즈 지고쿠의 역사는 덴표 5년(733년) 무렵 지방 지리, 문화, 전통에 관한 고문서인 후도키 번고에서 기록된 매우 오래된 역사입니다. 그 당시, 뜨거운 진흙이 쌀을 재배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했기 때문에 이 곳은 사람들이 살기에 매우 어려운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자연 현상은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고, 몇 년 동안 이 곳을 인기 있는 관광지가 되도록 해주었습니다. 지금도, 그곳은 여전히 방문객들에게 인기 있는 장소입니다.

오니시 보즈 지고쿠는 우미 지고쿠와 인접해 있습니다. 같은 패스로 지고쿠 메구리 관광도 가능합니다. 자 이제 안으로 들어가시죠!

참 아름다운 새 건물이었고, 제가 들어갔을 때는 마치 커다란 정원 같아보이기도 했습니다. 그 옆에는 온천이 있습니다.

큰 “우 우 우” 하는 소리가 지옥에서 들려오고 있었습니다. 그날은 매우 추웠기 때문에, 저는 먼저 족욕장으로 향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이 곳은 오니시 보즈 지고쿠의 족욕장입니다. 매우 깨끗하고 편안한 편이며, 부드러운 물은 맨발을 편하게 느끼도록 해줍니다.

벳푸의 전형적인 모습처럼, 유명한 포멜로가 물에 떠 있었습니다. 상쾌한 향이 긴장을 풀도록 해줍니다.

족욕 후, 우리는 오니시 보즈 지고쿠 메인탕으로 갔습니다. 그곳은 천천히 지옥을 둘러볼 수 있는 정말 넓은 장소였습니다.

뿜어져 나오는 증기는 매우 강력했고, 이 곳에서는 온천에서 뿜어져나오는 유황 냄새를 맡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근처 벤치에 앉아서 한동안 멍하니 지옥을 지켜봤습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거품이 나타나고 모양이 변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매우 위안이 되는 활동이었습니다.

밖에는 버스 시간표가 있었는데, 돌아갈 때 선택할 수 있는 버스가 꽤 많은 것 같았습니다.

오니시 보즈 지고쿠 온천 가격표는 여기에 있습니다.

메인 욕조와 패밀리 욕조는 모두 오후 9시까지 운영됩니다(최신 정보는 사전에 웹사이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성인 620엔

어린이 300엔

가족 목욕탕(60분, 최대 4명): 2,000엔

대여 및 판매용 수건도 준비되어 있으니, 바로 들어가서 사셔도 됩니다. 이 곳은 지옥을 방문하다가 휴식을 취하기 좋은 곳이기도 합니다.

오니시 보즈 지고쿠 : 기본정보

입장료: 성인 400엔, 어린이 200엔

영업시간: 8:00-17:00, 휴일 없음

 

공식 웹사이트: http://www.beppu-jigoku.com/bouzu/

Comments are closed.

추천 플랜

체크인 
숙박 일수 
손님 수